관리자 로그인 /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HOME | 회사안내 | 생산제품 | 탈취처리 시설 | 시공실적 | 기술자료 | 자료실 | 문의&답변 | 공지사항

 ■ 제작,설치사례
 ■ 문의 & 답변
 ■ 자 료 실
 ■ 공지사항

 

작성자 관리자  
제 목 축분뇨 공동자원화 프린트
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 시설 내년까지 70개소•15개소 설치 지역별 녹색계획
2010/07/15 07:38
http://blog.naver.com/kkk36963/50092256985



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 시설
내년까지 70개소•15개소 설치
‘가축분뇨 자원화사업 활성화’ 워크숍서 밝혀

박윤만, ympark@chuksannews.co.kr


살포비 차등지원 위한 ‘부숙 판정기’도 도입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워크숍이 지난 7일 천안소재 상록리조트에서 열렸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주관하고 농협중앙회 축산컨설팅팀이 주최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사업 활성화 워크숍’에서는 150여명의 공동자원화 생산단체와 관련 공무원이 참가해 가축분뇨 자원화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농식품부 축산정책과 김정욱 과장은 ‘가축분뇨 자원화 추진 대책’ 발표를 통해 “가축분뇨 자원화율을 현행 85%에서 ’13년까지 90% 수준으로 향상시키고, 녹색성장과 해양투기 금지에 따른 공동자원화 시설을 ’11년까지 70개소, 에너지화 시설을 15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공동자원화와 공동센터 활성화로 퇴액비 수준을 향상시키고, 조직을 평가해 살포비 차등지원과 액비 품질 향상을 위한 부숙도 판정기를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진주산업대 김두환 교수는 ‘공동자원화 운영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이 자리에서 공동자원화 사업 실시 전 액비 살포 가능 시기와 면적, 액비 저장조 확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퇴비화시설은 운영비 과다와 판매 애로 등을 고려해 설치할 것을 지적했다. 특히 공동자원화 조직체와 농가의 계약 시 안정적 원료 수급과 위반 농가에게는 패널티 부여방안을 정부에 제시했다.

또한 공동자원화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철저한 계획수립과 민원 사전 해결, 자원화 기술, 기술습득 및 경험 축적, 악취문제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립축산과학원 곽정훈 박사는 ‘공동자원화 사업장의 효율적인 퇴액비 생산기술’ 발표를 통해 퇴비 생산에서 축산 농가는 발효온도가 80℃의 고온발효를 희망하고 있는데 비해 경종농가에서는 40~60℃의 중고온의 발효된 퇴비를 선호하고 있어 소비자의 기호에 맞는 퇴비 생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액비화에서는 협잡물 제거와 부유물질 제거, 산기관을 통한 고른 폭기가 필요하며 겨울철 혹한기를 대비해 지하 매립형이 좋으며 충분한 안정화로 농경지에 살포해서 2차 발효 및 악취가 해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동자원화 추진사례’에서는 사업주체인 논산과 순천, 합천이 각기 지역별 애로사항과 운영방법, 개선방향에 대해 발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윤만, ympark@chuksannews.co.kr
from :

영창기계주식회사
주소 :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365-2
전화 : 02)2616-1204~5
팩스 : 02)2616-1207
E-mail : youngchang@ycm.co.kr